스포츠분석

​12월 2일 NBA 미국 프로농구 분석자료 탑티비 NBA 중계 NBA 분석 느바 중계 느바 중계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12월 2일 NBA 미국 프로농구 분석자료 탑티비 NBA 중계 NBA 분석 느바 중계 느바 중계 

17014801733856.PNG
17014801744054.png
◈올랜도

경기를 완벽하게 압도하며 첫 경기를 승리하고 연승을 이어갔습니다. 서부의 오클라호마와 더불어 가장 성공적인 리빌딩을 했는데 이제 당당하게 동부 상위시드를 노리고 있습니다. 펄츠와 웬델 카터 주니어의 이탈 공백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데 블랙과 비타제등이 잘해주고 있고 프란츠 바그너와 앤서니가 스코어러 역할을 해줍니다. 반케로가 그 경기에서 부상 이슈가 있지만 이 경기에 출전이 가능해보입니다.


◈워싱턴

3점슛 11개를 38%로 성공했지만 리바운드 대결에서 완벽하게 밀리며 패했습니다. 아브디야와 가포드등 선발 빅맨으로 나선 선수들이 조합 7개를 잡는데 그쳤기에 상대에게 제공권 우위를 완벽하게 허용했습니다. 디트와 멤피스등 부진한 팀들이 있지만 그들보다 더 실망스러운 경기력입니다. 갈리나리와 샤멧등 좋은 베테랑들도 경기에 집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코멘트

올랜도의 승리를 봅니다. 첫 경기에서 부진했던 반케로가 경기에 집중하고 나올 것이기에 바그너와 함께 상대 수비 매치업을 공략할 것입니다. 또, 비타제와 모리츠 바그너등이 골밑에서 수비 리바운드를 확실하게 책임질 것이기에 워싱턴의 슛시도를 외곽으로 밀어낼 것입니다.


◈추천 배팅

[[승패]] : 올랜도 승

[[핸디]] : -10.5 올랜도 승

[[U/O]] : 237.5 오버 ▲
17014801748778.png

◈댈러스

직전 경기에서 휴스턴에 재역전승을 거뒀습니다. 3쿼터 상대에 흐름을 내주며 경기를 역전당했지만 돈치치를 앞세워 뒤집었습니다. 엄청난 공격 본능을 보여준 돈치치가 41득점과 함께 9어시스트 2스틸을 기록했고 어빙의 지원도 좋았습니다. 벤치로 내려간 데릭 존스가 공격적으로 나선 점도 인상적이었는데 하더웨이의 공격 부담이 줄어든 모습이었습니다.


◈멤피스

직전 경기에서 유타를 경기 내내 압도하며 승리했습니다. 리그에서 주축 선수의 부상자가 가장 많은 팀이기에 원하는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한 팀이었는데 이번 시즌 가장 안정적인 경기를 했습니다. 자렌 잭슨과 베인등 주축 선수들이 잘해줬고 선발 출전한 로즈도 베테랑의 품격을 보여줬습니다.


◈코멘트

댈러스의 승리를 봅니다. 멤피스는 잭슨과 비욤보등 세로 수비가 좋은 선수들이 샷블라커 역할을 하며 림 수비를 해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로즈와 노웰등의 수비력이 떨어지기에 돈치치와 어빙 듀오의 폭발력을 막아내기 어렵습니다. 라이블리가 돌아와 부상자 없이 경기에 나설 수 있고 재능에서 압도할 댈러스가 승리할 것입니다.


◈추천 배팅

[[승패]] : 댈러스 승

[[핸디]] : -9.5 댈러스 승

[[U/O]] : 228.5 오버 ▲
17014801763257.png
◈보스턴

시카고를 완파하며 리그 선두를 유지했습니다. 밀워키와 올랜도등이 승리를 쓸어담으며 맹추격 중이지만 공동 1위도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포르징기스가 부상으로 최근 결장 중임에도 베테랑 빅맨인 호포드가 대신 나서 공백을 완벽하게 메우고 있고 테이텀과 할러데이의 컨디션도 꾸준합니다. 시즌 초반 약점으로 불리던 벤치는 꾸준히 코트마진 플러스를 기록하며 최근 상수로 변했습니다.


◈필라델피아

뉴올 원정에서 전반에 이미 승기를 내주며 완패했습니다. 부상 우려가 있던 엠비드가 한 경기를 쉬어갔는데 자이온과 발렌슈나스를 앞세운 홈팀의 골밑 공격을 막아내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이번 보스턴 원정에는 엠비드가 돌아올 수 있기에 베스트 전력으로 경기에 나설 것입니다.


◈코멘트

보스턴의 승리를 봅니다. 포르징기스가 부상으로 빠진 보스턴이지만 엠비드 방어를 리그에서 가장 잘하는 호포드가 수비로 힘을 낼 수 있습니다. 또, 동부 최고의 백코트 득점원인 맥시가 상대할 선수가 할러데이라는 점도 감안해야 합니다. 보스턴이 라이벌 상대로 1승을 더하고 동부 선두 자리를 공고히 할 것입니다.


◈추천 배팅

[[승패]] : 보스턴 승

[[핸디]] : -6.5 보스턴 승

[[U/O]] : 223.5 오버 ▲
17014801767943.png
◈토론토

서부의 강호인 피닉스를 잡고 5할 승률 복귀를 노리고 있습니다. 듀란트가 돌아온 피닉스 상대로 고전했지만 아누노비와 반즈가 부커 수비를 잘하며 흐름을 내주지 않았습니다. 듀란트 수비를 책임지면서도 22득점을 기록한 시아캄 외에도 반즈가 8개의 자유투를 모두 성공하며 팀 득점을 리드했습니다.


◈뉴욕

디트전을 마치고 백투백으로 토론토를 상대해야 합니다. 그래도, 팀내 핵심 로테이션 선수 중에 부상으로 인한 이탈자가 없기에 일정에 대한 부담을 크게 가지지 않아도 됩니다. 월드컵 출전 여파로 인해 시즌 초반 고전하던 브런슨과 조쉬 하트도 살아났고 랜들은 쿤보와 테이텀을 제외하면 동부 최고의 포워드다. 로빈슨은 샷블라커로써 본인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코멘트

토론토의 승리를 봅니다. 뉴욕은 티보듀 감독 특유의 끈적끈적한 수비와 클러치를 책임질 브런슨을 앞세워 어떤 팀이던 잡을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그러나, 수비에서 에너지 소모가 큰 팀이기에 이동거리가 길고 백투백으로 나서는 경기는 부담입니다. 시아캄과 아누노비가 랜들의 득점을 줄일 수 있고 반즈가 경기를 이끌 노론토가 승리할 것입니다.


◈추천 배팅

[[승패]] : 토론토 승

[[핸디]] : -1.5 토론토 승

[[U/O]] : 217.5 언더 ▼
17014801776605.png
◈뉴올리언스

목요일 경기에서 필라를 잡고 5할 승률 위로 올라갔습니다. 엠비드가 빠진 필라 상대로 전반 이미 20점차의 리드를 벌린 경기였고 경기 내내 별다른 위기에 쳐하지 않았습니다. 부상으로 길게 빠져있다가 돌아온 맥컬럼은 복귀전에서 외곽포를 꽂으며 리딩을 책임졌고 자이온은 3쿼터까지 시도한 야투 10개를 모두 성공했습니다. 이 경기는 머피도 돌아옵니다.


◈샌안토니오

시즌전 드래프트에서 역대 최고의 재능으로 평가받던 웸반야마를 뽑으며 이번 시즌 다크호스로 여겨졌었습니다. 그러나, 켈든 존슨과 콜린스등이 기대만틈 주전 구간에서 잘해주지 못한데다 바셀과 존스의 부상으로 풀 전력도 아니었습니다. 바셀이 돌아오며 득점 문제를 해결하긴 했지만 백투백으로 뉴올을 상대해야 하는 것은 큰 부담입니다.


◈코멘트

뉴올의 승리를 봅니다. 샌안은 이 경기에 웸반야마의 출전이 불투명합니다. 풀 전력으로 가장 좋은 여건에서 치뤄도 쉽지 않은 뉴올 상대로 어려운 경기가 예상됩니다. 맥컬럼의 복귀와 머피의 합류 속에 풀 로스터가 됐고 자이온과 잉그램이 절정의 컨디션을 자랑하는 뉴올이 무난히 승리할 것입니다.


◈추천 배팅

[[승패]] : 뉴올리언스 승

[[핸디]] : -12.5 뉴올리언스 승

[[U/O]] : 232.5 언더 ▼
17014801785428.png
◈피닉스

예상치 못한 데빈 부커의 부진 속에 토론토에 일격을 당했습니다. 듀란트가 부상에서 돌아온 복귀전에서 30득점 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고 너키치가 골밑에서 위력을 보였지만 부커가 부진했습니다. 경기 야투율 16%에 그치며 시즌 최소인 8점에 그친 에이스의 부진이 있기에 승리하기 어려웠다. 그 경기에서 부상을 당한 부커는 이 경기에 결장합니다.


◈덴버

이번 시즌 상대전에서 고전하던 휴스턴을 제압하고 다시 서부 선두 경쟁에 나섭니다. 애런 고든이 한 경기를 더 쉬어갔지만 부상 이슈로 많은 경기에 빠졌던 머레이가 돌아왔습니다. 비록, 복귀전에서 아직 영점이 잡힌 것으로 보이진 않았지만 머레이의 복귀로 인해 팀도 더 탄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코멘트

덴버의 승리를 봅니다. 머레이가 복귀했고 고든도 돌아올 것으로 보이는 덴버가 모처럼 풀 전력으로 나설 수 있는 경기입니다. 부커가 빠지는 피닉스 상대로 로스터의 우위를 확실하게 보여줄 수 있습니다. 듀란트가 다득점을 할 수도 있는 홈팀이지만 주전 구간의 열세 속에 연패에 빠질 것입니다.


◈추천 배팅

[[승패]] : 덴버 승

[[핸디]] : -2.5 덴버 승

[[U/O]] : 225.5 언더 ▼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레벨 랭킹
포인트 랭킹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