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바이시클킥 원더골' 가르나초 비하인드 공개, "경기 바로 전날 코치한테 혼났는데!"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17014744875195.PNG

17014744888624.jpg

사진=게티 이미지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의 바이시클킥 비화가 공개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7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3라운드에서 에버턴을 3-0으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맨유(승점 24, 8승 5무, 16득 16실, 0)는 6위로 도약했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크게 흔들리고 있는 맨유. 연승이 절실한 가운데 에버턴 원정에 나섰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원톱으로 앙토니 마르시알이 출격했다. 2선에선 가르나초, 브루노 페르난데스, 마커스 래쉬포드가 포진했다. 중원에선 코비 마이누, 스콧 맥토미니가 버텼다. 4백은 루크 쇼, 빅터 린델로프, 해리 매과이어, 디오고 달롯이 호흡했다. 골문은 안드레 오나나가 지켰다.

1701474489924.jpg

사진=게티 이미지

17014744909354.jpg

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부상자 속출에 따른 로테이션이 불가피했던 상황. 우려 섞인 시선이 존재했지만 걱정은 기우였다. 이른 시간 균형이 깨졌다. 전반 3분 높은 위치로 전진한 달롯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크로스를 연결했다. 이때 가르나초가 수비 뒤쪽에 자리 잡은 다음 바이시클킥을 시도했다. 볼은 상단 구석에 정확히 꽂혀 골망을 갈랐다. 과거 맨체스터 더비에서 세기의 득점을 터뜨린 웨인 루니가 떠오르는 원더골이었다.

2004년생 유망주가 터뜨린 득점에 힘입어 맨유가 리드를 잡았다. 에버턴도 공세를 퍼부었지만 끝내 결실을 맺지 못했다. 남은 시간 맨유는 래쉬포드가 터뜨린 페널티킥(PK) 추가골과 마르시알 쐐기골로 격차를 벌려 기분 좋게 승전고를 울렸다.

바이시클킥 비화가 공개됐다. 영국 '90MIN'은 "가르나초는 에버턴전에서 시즌 베스트 골 중 하나를 득점했다. 그는 경기 바로 전날 훈련 중 바이시클킥을 시도해 베니 맥카시 코치로부터 주의를 받았다"라며 동료 달롯이 남긴 인터뷰를 조명했다.

달롯은 PL 매치데이 라이브 쇼를 통해 "사실 경기 전날 공격수들은 맥카시 코치와 훈련했다. 그는 (바이시클킥을 시도하는) 가르나초를 지적했다. 헤더가 아니라 바이시클킥을 원했다! 가르나초는 맥카시 코치에게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고 환상적인 득점이었다"라며 패기 있게 바이시클킥을 시도한 가르나초에 혀를 내둘렀다.

코치진 만류를 딛고 원더골을 완성한 유망주에게서 패기가 느껴진다. 맨유는 30일 새벽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갈라타사리 원정에 나선다.

17014744919523.jpg

사진=게티 이미지

17014744932039.jpg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레벨 랭킹
포인트 랭킹
0%